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한금융그룹,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위한 희망꾸러미 제작 봉사활동 실시하다

기사승인 2022.12.02  08:49:23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 희망꾸러미 세트 700개 전달 위한 후원금 총 1억원 기탁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어제 12월 1일 오전 서울 명동에 위치한 카페스윗 쏠에서 조용병 회장 및 그룹사 CEO들이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위한 희망꾸러미 제작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CEO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과 임직원 50여명은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추운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영양제, 보조배터리 겸 손난로, 무릎담요, 각종 학용품을 담은 희망꾸러미를 직접 제작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희망꾸러미 세트 700개 전달을 위한 총 1억원의 후원금을 세이브더칠드런(이사장 오준)에 기탁했다.

신한금융 임직원들은 19년부터 ‘밝은 미래 만들기’라는 주제로 아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영아일시보호소의 입양대기 아이들을 위한 나눔 활동, 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한 태양광 랜턴 전달, 다문화가정 아이들을 위한 한국어 교육 지원 등을 통해 따뜻한 금융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행사에 참석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에서 네번째),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왼쪽에서 첫번째),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맨 오른쪽),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및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오늘 제작한 희망꾸러미에 아이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고 건강하게 나길 바라는 신한금융의 마음을 담았다”며, “신한금융은 기업시민으로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우리 사회를 더욱 건강하고 밝게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0월 사회적협동조합 스윗과 함께 취약계층의 사회참여 기회 확대 및 자립 지원을 위해 이번 봉사활동이 진행된 ‘카페스윗 쏠’을 개업했다. ‘카페스윗 쏠’은 청각장애인 바리스타를 고용해 나눔의 선순환을 만들고 있다. 

윤성만 기자 bodo@emoen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윤성만 기자 bodo@emoenynews.co.kr
금융-부동산 섹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item38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