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폴라리스오피스, 오픈AI가 주목한 위레이저와 맞손...해운물류 문서 자동화 중점

기사승인 2024.04.18  12:03:11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사진 별첨: 왼쪽부터 김현종 위레이저 대표, 이해석 폴라리스오피스 부사장

폴라리스오피스는 18일 위레이저와 국제 해운물류 문서를 AI(인공지능)로 혁신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위레이저는 비전AI와 거대언어모델(LLM)을 적용한 자동화 플랫폼 ‘와이즈컨베이’를 운영하는 기업이다. A사가 보낸 서류를 카메라로 찍어 비전AI가 읽고, LLM을 활용해 정보를 분류해 재작성한다. 이후 B사의 포맷이나 플랫폼에 맞게 새로운 서류를 만들어내는 방식이다. 기술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와 오픈AI가 공동으로 진행 중인 글로벌 협업 프로그램에서 AI 유망 스타트업 14개사 중 한곳으로 선정됐다.

이번 협약으로 폴라리스오피스는 오피스 엔진 및 AI 기술을 지원하며 문서자동화 사업화 분야에서 협력한다. 폴라리스오피스가 보유한 웹 오피스, 컨버터(문서형식 변환기능), 필터 등의 솔루션이 사용될 예정이다.

폴라리스오피스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로 비정형화된 문서를 정형화하고 자동화할 수 있는 핵심 AI 기술을 지원할 것”이라며 “생성형 AI를 산업에 직접적으로 활용해 업무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AI와 LLM을 산업에 적용하고자 하는 기업들과 협업함으로써 문서AI 솔루션 시장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폴라리스오피스는 지난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신규 국책과제에 공동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과제를 통해 클라우드 기반의 AI 모델 및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PaaS) 개발'을 추진한다

이정훈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정훈 기자 bodo@emoneynews.co.kr
산업부를 담당하는 이정훈 기자입니다.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item38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