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입 구직자 희망연봉은 2,929만원

기사승인 2020.01.13  13:12:16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 대기업, 중소기업 지원자 간 희망연봉 격차 756만원

올해 취업을 소망하는 구직자들은 첫 연봉으로 얼마를 받고 싶어할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신입 구직자 1,141명을 대상으로 ‘올해 취업 시 받고 싶은 연봉’를 조사한 결과, 평균 2,929만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는 ‘2,400~2,600만원 미만’(15.7%), ‘3,000~3,200만원 미만’(13.3%), ‘2,800~3,000만원 미만’(13.3%), ‘2,200~2,400만원 미만’(12.2%), ‘2,600~2,800만원 미만’(11.8%)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희망 연봉은 평균 3,124만원으로 집계돼 여성(2,782만원)보다 342만원 더 높았다.

취업을 원하는 기업 형태와 지역 별로도 희망하는 연봉에 차이가 있었다.

먼저, 기업 형태별로는 단연 ‘대기업’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이 평균 3,39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외국계기업’(3,009만원), ‘중견기업’(2,911만원), ‘공기업/공공기관’(2,847만원), ‘중소기업’(2,634만원) 순이었다. 특히, 대기업과 중소기업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 사이의 희망연봉 격차는 756만원에 달했다.

취업 희망 지역별 평균 연봉은 ‘전라북도’(3,178만원), ‘울산광역시’(3,166만원), ‘경상북도’(3,139만원), ‘세종시’(3,113만원), ‘충청남도’(3,081만원), ‘서울특별시’(3,022만원), ‘인천광역시’(3,020만원) 등이 3,000만원 이상으로 높았다. 반면, ‘경상남도’(2,838만원), ‘광주광역시’(2,862만원), ‘부산광역시’(2,870만원), ‘대전광역시’(2,877만원), ‘강원도’(2,896만원), ‘전라남도’(2,897만원) 등은 상대적으로 원하는 연봉 금액이 낮았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희망하는 연봉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할까?
10명 중 4명(35.4%)은 희망하는 연봉을 받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원하는 연봉을 받기 어려운 이유로는 ‘연봉이 높은 곳에 들어가기 어려울 것 같아서’(55.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노력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어서’(44.3%), ‘경기 불황이 지속될 것 같아서’(34.9%), ‘먼저 취업한 선배들에게 현실을 들어서’(21%), ‘국내 기업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서’(12.6%) 등을 들었다.

또한, 전체 신입 구직자들의 83.6%는 희망 연봉을 낮추더라도 우선 입사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낮출 수 있는 금액 평균 423만원으로 집계됐다. 자세히 살펴보면, ‘200~300만원 미만’(33.8%), ‘100만원 미만’(12.4%), ‘100~200만원 미만’(11.6%), ‘500~600만원 미만’(10.5%), ‘300~400만원 미만’(9.6%) 등의 순이었다.
 

심지현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심지현.png
심지현 기자 bodo@emoneynews.co.kr
교육-과학, 사회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item38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