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터파크바이오컨버전스, 첫번째 항암 신약 후보물질 도입

기사승인 2020.10.26  08:06:14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 표적/면역 항암제 개발 전문 기업 비씨켐과 항암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 계약

   

인터파크 자회사 인터파크바이오컨버전스(Interpark Bio Convergence Corp., IBCC)가 표적 및 면역항암제 개발 전문 기업인 비씨켐과 항암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 계약 체결식(23일)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금번에 인터파크바이오컨버전스가 도입하는 항암 신약 후보 물질의 치료 기전은 전세계에서 아직 승인된 약물이 없는 신규 기전이다.

기술도입료는 100억원 규모이며, 개발 단계에 따라 분할 지급할 예정으로, 물질을 활용한 신약의 개발과정에서 글로벌 개발사에 기술을 이전할 경우 발생하는 수익금은 개발 단계에 따라 비씨켐과 배분하기로 했다.

인터파크바이오컨버전스는 인터파크 부설 인터파크바이오융합연구소를 모체로 올해 7월 31일 설립되었다. 이에 회사는 기존 연구소가 오가노이드(Organoid, 유사장기) 분야 연구에서 축적한 생명공학 지식과 경험을 기반으로 첨단 의약품 시장이 필요로 하는 기전 및 물질을 능동적으로 선정하고, 그에 최적화된 기술과 인력들을 프로젝트 단위로 운영하는 “컨버전스(융합)”를 주된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다.

한편, 2017년 8월에 설립된 비씨켐은 서정법 대표를 비롯해서 항암제의 저분자 합성 분야에서 국내외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는 회사다. 특히, 비씨켐이 현재 개발연구 중인 모든 신약 물질은 비씨켐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것으로써, 이에 대한 특허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인터파크바이오컨버전스 홍준호 대표는 “회사 설립 후 첫번째 기술 도입 계약을 높은 명성을 가진 비씨켐과 맺게 되어 매우 기쁘다. 1차 목표는 비임상 시험에서 남아 있는 단계들을 신속히 진행하여 내년 말 선진국에서 임상 시험을 개시하는 것이다. 암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또 하나의 치료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정법 비씨켐 대표는 “인터파크바이오컨버전스가 신약 개발 분야에서는 신생 기업이?¾ 할 ?÷ 있지만 이미 전임상 효능 검증과 임상 디자인 등에 있어 훌륭한 역량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양사 간 긴밀한 상호 협력을 통해 본 약물이 새로운 항암제 신약으로 성공할 것임을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조수영 기자 bodo@emoneynews.co.kr
제약-바이오 담당 조수영기자입니다.
조수영 기자 의 최신글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item38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