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혜숙 의원, 월성원전1호 경제성의 진실, 5년 간 1,566억 손실!

기사승인 2020.10.28  14:08:43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 전력 남아도는데, 월성1호 폐쇄 수명 연장 명분 없어

월성1호기의 경제성을 직관적으로 드러내는 자료가 나왔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전혜숙 국회의원에게 제출한 「원자력발전소 노형별 손익 비교」에 따르면 월성1호기에서는 2014~2018년 사이 총 1,566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월성2~4호기의 손실은 19억원에 불과했고, 다른 원자로 모델은 모두 1천억원 대의 이익을 기록했다.

※ 대상발전소 중 고리1(영구정지) 및 한빛3,4(장기정지)제외, 신형 원전 APR1400은 `17~`18년 실적을 환산하여 사용

※ 대상 발전소별 운영기간, 비교기간 내 정비기간, 판매단가 등 차이가 있어 정확한 비교에는 한계가 있음

올해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에 관한 논의가 이어지자, 전혜숙 의원은 오래된 발전소일수록 수익률이 떨어지는 석탄발전소의 예를 들며 원전도 오래된 노형과 최신 노형 간의 수익성 비교표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제출된 비교표에서 월성1호기의 경제성이 직관적으로 드러난 것이다.

더불어 민주당 전혜숙 의원은 “월성1호기는 안전성 문제만으로도 폐쇄가 필요했지만, 경제성을 따져봐도 수명연장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우리 사회가 월성1호의 경제성에 관한 소모적인 논쟁 대신 원전안전을 위한 노력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또 “우리나라는 원전24기를 모두 가동하고 있어 월성1호기를 가동하지 않아도 전기가 남아도는 상황”며 월성1호기 수명연장의 불필요성을 강조했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전력 공급예비율은 10%에 이르고 있다.

한편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전체 33기의 원전 중 5기만 가동해도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을만큼 신재생에너지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전 의원은 이외에도 지난 주까지 진행된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국감에서 다양한 질의를 통해 월성1호 폐쇄의 타당성을 입증한 바 있다.

“월성1호기와 같은 모델인 캐나다 젠틀리2호기의 수명연장 비용은 4조원이 필요했다”며 “신고리 원전 3호기와 4호기 두 개 건설에 7조5천억원이 들었는데, 경제성을 따지자면 월성1호기 보수 대신 차라리 원전 한 개를 더 짓는 게 낫지 않냐”는 전혜숙 의원의 질의에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의원님의 지적이 맞다’며 인정했다.

신승우 기자 mount7077@naver.com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s0110.png
신승우 기자 mount7077@naver.com
서울 지역과 정치부를 담당하는 신승우 기자입니다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item38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