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미호뎐’ 김범, 이동욱과 치밀한 작전으로 ‘반전의 반전’ 선사

기사승인 2020.11.12  10:11:19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구미호뎐’ 김범이 이동욱과 반전을 거듭하며 끈끈한 브로맨스를 자랑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우픽쳐스) 11회에서 김범은 현존하는 가장 위험한 구미호 ‘이랑’ 역으로 분했다. 

이날 이랑은 골목에서 새아빠가 입힌 상처로 가득한 김수오(정시율 분)를 보고 도움을 받을지 말지에 대한 선택권을 주었다. 수오는 새아빠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집에 가야 된다고 대답했고, 이에 이랑은 매정하게 돌아섰다. 그러나 수오의 울음소리가 계속되자 이랑은 가던 걸음을 멈추고 돌아가 새아빠에게서 그를 구했다. 이는 과거 자신이 아끼던 검둥개의 환생인 수오를 향한 애정이 드러나는 대목으로 이랑의 여린 마음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뭉클함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이랑은 이연(이동욱 분)에게 또 버림받았다고 말하는 사장(엄효섭 분)의 도발에 이를 악물었다. 그는 애써 사실을 부정하려 했지만 이연은 남지아(조보아 분)를 위해서라면 동생도 죽음으로 내몰 거란 사장의 말에 흔들리는 눈빛을 보였다. 또한 이랑은 복잡한 마음을 추스르던 중 걸려온 이연의 전화를 받고 기대감에 찼다. 하지만 그는 자신은 안중에도 없는 이연의 얘기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며 독기 서린 얼굴을 보였다. 

이후 이랑은 이연의 심장을 꺼내려는 사장을 도와주기 위해 그를 카페로 유인했다. 이랑은 이연을 쓰러트린 후 사장에게 약속대로 계약을 끝내달라 했으나 사장은 이를 무시하고 오히려 이연을 해치려 했다. 그 순간 이랑의 얼굴이 이연으로 바뀌며 서로의 모습으로 둔갑한 사실이 드러나 짜릿한 반전을 선사했다. 사장이 죽을 위기에 놓이자 이랑은 그를 살리는 것으로 은혜를 갚았고, 이로써 두 사람의 계약 파기를 위한 형제의 치밀한 작전이 성공, 극에 쫄깃한 재미를 더했다. 

김범은 ‘이랑’의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만능 캐릭터로 등극했다. 그는 단호한 표정으로 형에 대한 믿음을 확고히 하다가도 기대감이 사라지자 곧바로 눈빛이 돌변하는 등 이랑의 다양한 감정 변화를 디테일하게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몸을 아끼지 않는 날렵한 액션으로 생동감을 더해 극중 반전을 극대화하기도. 이처럼 앞으로 ‘구미호뎐’을 통해 김범이 그려낼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범을 비롯해 이동욱, 조보아 등이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은 매주 수, 목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ryad87.png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item38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