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GS25, 업계 최초 ‘카카오톡 주문하기’ 5000점 오픈! 배달서비스 영토확장 본격화 나선다

기사승인 2020.11.26  08:57:17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 GS25, 이달 26일(오늘) ‘카카오톡 주문하기’ 통해 약 5000개 매장에서 배달서비스 본격 전개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이달 26일(오늘)부터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5000여개 매장에서 배달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GS25는 올해 5월에 편의점 업계 최초로 4500만 이용자를 보유한 모바일 플랫폼 카카오와 제휴를 시작하며 수도권 주요상권 내 20여개 점포에서 테스트운영을 진행한 바 있다. 이에 매월 증가하는 배달서비스 매출 및 주문건수, 판매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들의 근거리 소량배달에 대한 니즈를 확인해 이번 5000점 오픈을 추진하게 됐다.

카카오톡 주문하기 이용을 원하는 고객들은 카카오톡 내의 해당 채널이나 ‘더보기’ 탭에서 ‘주문하기’ 메뉴를 선택하면 된다. 배달 가능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로, 최소주문금액은 1만원, 기본 배송비는 3000원이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로 구매가능한 GS25 제품은 프레시푸드(Fresh Food), 즉석간편식, 음료, 유제품, 아이스크림, 스낵을 비롯해 일상용품, 위생용품 등 약 800여종에 달한다. 이 밖에도 카카오톡 주문하기 전용 프로모션과 수십 종류의 1+1 행사상품, 유튜브 레시피상품 등을 운영하며 고객들의 만족감을 높임으로써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톡 주문하기의 배달수행은 지역밀착형 친환경 건강배달 플랫폼으로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우리동네딜리버리’와 배달대행업체 ‘부릉’ 및 ‘바로고’가 맡는다. 일반인 도보 배달플랫폼 ‘우리동네딜리버리’의 배달자 ‘우친(우리동네딜리버리 친구)’은 올해 8월 19일 론칭 후 10월 말까지 약 4만명이 모집됐다.

이처럼 GS25는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이후 비대면이 일상이 됨에 따라 다양한 배달서비스와 플랫폼을 선보이며 고객 최접점인 ‘라스트마일 딜리버리(Last mile delivery)’ 차별화를 위해 가파른 속도로 영역확장에 나서고 있다.

GS25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5000점 그랜드오픈 기념으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11월 30일까지 3천원 기본할인에 시티카드로 1만원 이상 결제 시 3천원 추가 할인혜택을, 12월 22일부터 31일까지 신한카드로 1만원 이상 결제 시 5천원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또 12월 8일부터 21일까지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생활밀착형 인기제품을 매일 한정수량 100원에 판매하는 ‘100원 파격딜’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GS25는 12월 중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이용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삼김이 캐릭터 이모티콘’을 선착순으로 깜짝 증정하는 등 카카오의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차별화된 컬래버레이션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박상욱 GS25 마케팅팀 팀장은 “올해 GS25의 배달서비스가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음은 물론, 카카오톡 주문하기 그랜드오픈으로 고객들의 배달플랫폼 선택 폭을 넓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GS25는 고객들의 가장 가까운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서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 패러다임에 발맞춘 차별화 서비스와 프로모션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정훈 기자 bodo@emoneynews.co.kr
산업부를 담당하는 이정훈 기자입니다.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