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JTBC ‘방구석1열’ 홍콩 영화 특집! 영웅본색, 화양연화 다룬다

기사승인 2020.11.27  09:32:50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 방송: 11월 29일(일) 오전 10시 30분

이원석,정태진

홍콩영화의 황금기를 돌아보며 감독과 배우들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오는 29일(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홍콩 영화 특집으로 꾸며지며 홍콩 영화계의 거장으로 꼽히는 오우삼 감독의 대표작 ‘영웅본색’과 왕가위 감독의 대표작 ‘화양연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에 오우삼 감독과 왕가위 감독의 ‘절친’으로 알려진 영화 제작사 ‘모인그룹’의 정태진 대표가 출연한다.
 
주성철 기자는 정태진 대표에 대해 “‘황비홍’ ‘타락천사’ ‘첨밀밀’ 등 수많은 홍콩 영화를 수입ㆍ배급했으며, 왕가위 감독의 ‘해피 투게더’에선 공동 제작자로 참여했다. 왕가위 감독과 지금까지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주성철 기자는 두 영화 매치에 대해 “홍콩 영화의 리즈 시절은 ‘영웅본색’으로 시작해 ‘화양연화’로 끝난다. ‘영웅본색’은 홍콩 누아르의 시작점이었고, ‘화양연화’는 홍콩 영화도 새로운 감성과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다는 걸 증명했다”고 전했다.
 
변영주 감독은 ‘영웅본색’을 연출한 오우삼 감독에 대해 “홍콩 누아르라는 장르를 만들어낸 선봉에 서 있는 감독이다”라고 존경을 표했고 정태진 대표는 크게 공감하며 “현대극 액션 장르의 대가답게 액션과 감정을 증폭시켜 표현해내 관객과 제작자의 마음까지 완벽히 사로잡는다”라고 덧붙였다.
 
주성철 기자는 ‘영웅본색’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주윤발에 대해 “‘소마’ 역은 원래 비중이 적은 캐릭터였는데 주윤발 배우가 맡게 되면서 멋있는 모습 덕분에 촬영 비중이 크게 늘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홍콩 스타들과 황금인맥을 자랑하는 정태진 대표는 유덕화, 장국영, 양조위의 실제 성격을 비교 분석했고, 주성철 기자는 홍콩 영화에 담긴 추억에 대한 토크 도중 남들과 다른 독특한 팬심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홍콩 영화 특집으로 꾸며지는 JTBC ‘방구석1열’은 11월 29일 (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ryad87.png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