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 기술특례 상장제도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기사승인 2022.01.24  09:53:23

공유
default_news_ad1
ad51

- 한국거래소 홍보팀, 코스닥시장 기술특례 상장제도 알려오다

1. 기술특례제도 현황

(제도개요) 재무현황(매출・이익 등)이 다소 미흡하더라도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이 외부전문기관의 기술평가를 통해 기술력을 평가받은 후, 거래소의 상장 적격성 심사를 거쳐 코스닥시장에 상장하는 제도임

(도입취지) 재무현황이 미흡해도 기술성과 성장성이 높은 유망기술기업이 자본시장에서 모험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속성장의 기회를 제공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모멘텀을 마련코자 도입함

바이오기업의 경우 기술적 진보를 이루기 위해서는 장기간의 시간이 필요하고, 대규모 자금이 소요되는 특성상 기술특례제도 취지에 적합한 업종으로, 제도 도입(’05년)시 동 업종에 최초로 적용․시행함

(주요연혁) ’05년 기술특례상장제도가 도입된 이래 기술유망기업 상장활성화를 위해 대상 업종 및 외부전문평가기관을 지속 확대하는 등 정책적 목적에 부합하게 제도를 지속 개선해 오고 있음

’11년~’13년

• 대상확대 : 바이오업종→신성장동력 17개 업종(‘11년)→전업종(’13년)

• 전문평가기관 확대 : 7사→11사(‘11년)

‘15년

• 전문기술평가 전면 개편(평가기간 단축, 수수료 인하, 특례대상 확대)

‘17년

• 평가모델 추가 : 기술중심 外 사업성 중심 추가 도입

‘19년

• 특례대상 추가 : 외국기업에 대해서도 특례 적용

• 평가인력 전문성 강화 : 평가시 해당 분야 전문가 4인 이상 참여

‘20년~’21년

• 평가항목 세분화 및 주요 평가사항 확대(26개→35개)

• 평가기관 추가 : 총 22개 평가기관에서 평가업무 수행

(상장현황) 최근 기술특례 상장이 지속 증가하는 가운데, ‘05년 도입 이후 '21년말까지 총 143사가 당해 제도를 통해 코스닥시장에 상장됨

2. 기술특례 상장심사 절차 

(전문평가기관 기술평가) 기업의 보유기술에 대한 평가가 가능한 독립된 외부 전문평가기관들이 고유의 평가모델과 노하우를 가지고 기술특례상장 요건 충족 여부에 대해 평가업무(평가에 거래소 관여 不可)를 수행함

ㅇ 전문평가기관* 2사의 평가결과가 A&BBB 등급 이상인 경우 코스닥시장 상장예비심사청구를 위한 기본 요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함

* 국책연구기관(16사) 및 TCB(6사) 등 총 22사

** 외국기업은 A&A 이상 등급이 필요하며, 국내기업 중 기준시총 5천억원 이상 또는 소부장 전문기업의 경우 1사로부터 A등급 이상을 획득해도 심사청구 가능

(거래소의 상장심사) 전문평가기관 기술평가를 통과한 후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심사청구가 있을 경우 거래소는 기술성・성장성․경영투명성 등 심사 및 상장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상장 적격성을 확인함.

상장심사

질적·양적 심사 (거래소) 전문가 회의 (거래소)

상장위원회 결정

3. 기술특례상장의 효과

(4차 산업혁명의 첨병)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은 자금력이 부족한 다양한 혁신기업에 모험자금을 공급해 4차산업혁명을 앞당기는 역할을 수행하고 바이오 위주였던 기술특례제도는 최근 새로운 산업구조 변화에 발맞춰 AI,메타버스 등 4차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업의 성장 통로로 자리매김 하고 있음

(바이오 혁신기업 도약에 기여) 기술특례기업 특성상 상장 후 성공까지의 소요기간에 기업별 편차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기술특례 상장 이후 대규모 기술이전이나 신약개발에 성공하는 등 상장 이후 도약 성장하는 효과가 점차 시현*되고 있음

* (기술이전성공 사례) 알테오젠(약 5.9조원), 레고켐바이오(약 2.9조원), 제넥신(약 2.4조원) 등

(신약개발성공 사례) 크리스탈지노믹스(아셀렉스캡슐), 퓨쳐켐(알자뷰주사액) 등

(소부장산업 육성효과) 소부장 업종 기술특례기업의 경우 전문평가기관 1사로부터 A등급 이상을 획득한 경우 상장심사청구가 가능한 바, 이를 통해 코스닥 기술특례제도를 통한 소부장산업 육성 효과가 확대되고 있음

4. 향후 운영방향

거래소는 유망기술기업의 자금조달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 운영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체계적인 내부통제시스템 마련, 바람직한 기업지배구조 구축 등 철저한 경영투명성 심사를 통해 투자자보호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음

윤성만 기자 bodo@emoen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윤성만 기자 bodo@emoenynews.co.kr
금융-부동산 섹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ad44
default_news_ad4
ad47
default_side_ad1

연예/스포츠더보기

item37
ad48
default_side_ad2

이머니TV더보기

item38
default_side_ad3
ad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5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